로그인

BIFF Archive

닫기

뉴 커런츠상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상은 아시아 영화 경쟁부문인 뉴 커런츠에 상영된 신인감독들의 첫 번째 혹은 두 번째 장편영화 중에서 2편을 선정, 각각 3만 달러의 상금을 수여한다. 세계적으로 저명한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선정한 뉴 커런츠상은 아시아의 재능 있는 신인감독 발굴 및 격려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수상작
아버지의 마지막 선택 감독 | 장치우 (중국)
깨끗한 물 속의 칼 감독 | 왕수에보 (중국)

선재상

와이드 앵글 경쟁부문에 초청된 한국과 아시아 단편 중 최우수 작품을 선정하여, 그 작품의 감독에게 차기작을 제작할 수 있도록 각 1천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수상작
아는 사람 감독 | 김소윤 (대한민국)
오프-시즌 감독 | 예르잣 에스켄디르 (카자흐스탄)

비프메세나상

와이드 앵글 경쟁부문에 초청된 한국과 아시아 다큐멘터리 중 최우수 작품을 선정하여, 그 작품의 감독에게 차기작을 제작할 수 있도록 각 1천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수상작
옆집 감독 | 성승택 (대한민국)
폭동의 시절 감독 | 셰론 다욕 (필리핀)

올해의 배우상

올해의 배우상은 뉴 커런츠와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 한국 장편독립영화의 새로운 배우들을 주목하기 위한 상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남, 여 배우 각 1인이 심사위원으로 나서며, 최고의 남, 여 배우 1명씩 선정해 폐막식에서 수상한다. 수상자에겐 5백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수상작
꿈의 제인 배우 | 이민지 (대한민국)
꿈의 제인 배우 | 구교환 (대한민국)

KNN관객상

KNN관객상은 KNN문화재단에서 그 해 뉴 커런츠에 상영된 영화들을 대상으로 관객으로부터 최고의 호평을 받은 작품에 수여하는 상으로, 2만 달러의 상금을 감독에게 수여한다.

수상작
환절기 감독 | 이동은 (대한민국)

BNK부산은행상

BNK부산은행상은 BNK부산은행에서 그 해 플래시 포워드에 선정된 영화 중 약 10편을 대상으로 관객으로부터 최고의 호평을 받은 작품에 수여하는 상이다. 총 상금은 2만 달러로 1만 달러는 감독에게 수여하고 1만 달러는 국내 배급을 지원한다. 후보작들은 부산국제영화제 캐릭터인 소나무(소나무)로 표시된다.

수상작
천 시간의 밤 감독 | 비르질 비드리히 (룩셈부르크/오스트리아/네덜란드)

시민평론가상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가 배출한 시민평론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서 최우수작품을 선정하여, 그 작품의 감독에게 차기작을 제작할 수 있도록 1천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수상작
누에치던 방 감독 | 이완민 (대한민국)

부산시네필상

부산시네필상은 대학생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와이드 앵글 다큐멘터리 쇼케이스에 소개된 월드다큐멘터리를 대상으로 심사한 후 최우수작품에 시상하는 상으로 5백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부산 지역 6개 영화 관련 학과 대학생 60여 명이 심사위원단으로 참여한다.

수상작
나비의 눈물 감독 | 티파니 슝 (캐나다)

대명컬처웨이브상

(주)대명홀딩스와 한국독립영화의 배급 기회 확대를 목적으로 신설된 상으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과 뉴 커런츠 섹션의 한국 작품을 대상으로 선정하며 선정된 작품에게는 2천만원의 상금을 수여하고 대명이 직접 배급한다.

수상작
용순 감독 | 신준 (대한민국)

CGV아트하우스상

CJ CGV 아트하우스와의 협력 하에 2011년 제정한 상으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서 한국영화의 새로운 비전을 보여준 독립영화, 인디, 신인, 저예산영화의 실질적인 배급과 상영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취지다. 배급사에게 현금 1천만원과, CGV아트하우스 극장 홍보마케팅을 현물지원한다.

수상작
꿈의 제인 감독 | 조현훈 (대한민국)

비전- 감독상

한국영화의 오늘- 비전 부문 선정작 가운데 뛰어난 연출력을 선보인 영화 2편을 뽑아 각 5백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상금은 메가박스에서 협찬한다.

수상작
춘천 춘천 감독 | 장우진 (대한민국)
나의 연기 워크샵 감독 | 안선경 (대한민국)

아시아영화진흥기구(Netpac)상

한국영화의 오늘-비전과 뉴 커런츠에 출품된 한국영화 가운데 최우수작품에 수여되는 상. 1990년에 국제기구로 설립된 아시아영화진흥기구는 아시아 영화의 배급과 상영확대를 그 목적으로 하고 있다.

수상작
메리 크리스마스 미스터 모 감독 | 임대형 (대한민국)

국제영화평론가협회(FIPRESCI)상

국제영화평론가협회상은 뉴 커런츠 부문 작품 가운데 뛰어난 작품성과 진취적인 예술적 재능을 선보인 작품에 수여하는 상이다.

수상작
하얀 개미 감독 | 추시엔체 (대만)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한 해 동안 아시아 영화 산업과 문화발전에 있어 가장 두드러진 활동을 보인 아시아 영화인에게 수여된다.

수상작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Abbas KIAROSTAMI(1940~2016)

감독ㅣ이란

1940년, 이란 테헤란 출생. 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한 뒤 영화 타이틀 디자인, 영화광고 등의 그래픽 작업을 하였다. 1970년, 첫 단편 <빵과 오솔길>을 만들었고 1974년에 처음으로 장편 <여행자>를 연출하였다. 그리고, <체리향기>(1997)로 1997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감독 반열에 올랐다. 그는 3년 동안 준비한 신작 <24프레임>을 유작으로 남기고 지난 7월, 향연 76세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대표작으로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1987), <클로즈 업>(1990), <그리고 삶은 계속된다…>(1991), <바람이 우리를 데려다 주리라>(1999), <쉬린>(2008), <사랑을 카피하다>(2010), <사랑에 빠진 것처럼>(2012) 등이 있다.

한국영화공로상

한국영화에 대한 전세계적 대중화의 중요성을 인식하여 한국영화를 국제영화계에 널리 소개하는데 기여한 인물에게 수여된다.

수상작
로랑스 에르즈베르그 Laurence HERSZBERG

포럼 데지마주 대표ㅣ프랑스

지난 20년 간 프랑스 문화계 발전에 기여한 로랑스 에르즈베르그는 프랑스 파리에서 정치학과 공법 석사학위를 받은 후, 벨기에 브뤼헤에 있는 대학원에서 유럽연합법을 전공하였다. 그녀는 ‘국제프랑스어극장 Théâtre International de Langue Française’의 경영자로서 1987년 프랑스어권 국가들의 정상 회담 기간에 퀘벡에서 ‘프랑스어연극제 French Theatre Festival’을 열어 15개 국을 한 자리에 모았으며, 1995년에는 ‘프랑스국립박물관협회 Réunion des Musées Nationaux’에 들어가 운영 시스템에 멀티미디어를 도입·발전시켰다. 2000년에는 ‘비벤디그룹 Vivendi Universal Group’에 문화 관련 인터넷 부서인 ‘디벤토 Divento’에서 유럽 대륙 전역의 여가 활동에 관한 정보와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는데, 이 기간 동안 ‘파리고등정치연구소 l’Institut d’Etudes Politiques de Paris’에서 마케팅 문화서비스를 가르치며 교수로 지내기도 했다. 2002년 영화·영상 기관인 ‘포럼 데지마주’의 대표로 임명된 그녀는, 2005년 최초로 ‘국제포켓필름영화제 International Pocket Films Festival’를 열어 비디오와 모바일에 적합한 텔레비전 시리즈물을 상영했다. 또한 2010년에 창립한 ‘드라마마니아축제 Festival Series Mania’가 2015년 1000명의 전문가들을 포함한 25,000명의 참가자를 기록하는 등 영상 분야에서 그녀는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ARTISTRY
  • BNK 부산은행
  • 제네시스
  • 롯데시네마
  • 롯데엔터
  • CJ CGV
  • CJ E&M
  • 메가박스㈜
  • ㈜쇼박스
아티스트리

스크리닝 스케쥴